에스앤비기사

77422226c122f177779040c7a69e5eeb_1590046651_7559.png
 

“화이자 코로나 백신 효과 90%, 놀랍다”…파우치, 기대감 표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에스앤비투어 댓글 0건 조회 96회 작성일 20-11-10 15:45

본문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가 독일 제약회사 바이오엔테크와 공동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효과가 90% 이상이라는 중간 결과에 대해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9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폭스뉴스에 따르면 파우치 소장은 이날 에이즈 바이러스(HIV) 감염 방지를 위한 연구단체 ‘HIV 예방 시험 네트워크(HPTN)’ 화상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코로나19 관련 우리의 모든 활동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생물의학 연구와 관련 임상시험에 아주 좋은 날”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파우치 소장은 “만약 우리가 효과가 75% 이상인 백신을 확보하고 인구의 상당수가 백신을 접종한다면 우리는 2021년 2분기나 3분기, 4분기에 어느 정도 정상 생활에 가까워지는 방향에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번 결과는 ‘메신저 리보핵산’(mRNA·전령RNA) 방식의 코로나19 백신의 효력을 입증한다며 미 바이오업체 모데나가 개발 중인 mRNA 방식의 백신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함께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예방률이 90% 이상이라는 중간 결과가 나왔다.

AP,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화이자는 9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백신 개발의 3상 임상시험에서 참가자 94명을 분석한 결과 예방률이 9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화이자는 코로나19 예방 효과가 백신을 처음으로 투여한 때로부터 28일 뒤, 두 번째로 맞은 날로부터 7일 뒤에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다만 화이자는 임상시험 예정인 참가자가 약 4만4000명 남아있으며, 시험을 진행하면서 예방률 수치가 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화이자는 이달 말 미 당국에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하는 수순을 밟게 됐다.

 

화이자 의약개발팀 빌 그루버 박사는 “어쩌면 희망을 제시할 수도 있겠다”면서 “(코로나19 대유행에서) 빠져나올 수 있는 가능성을 얻은 뜻깊은 날”이라고 말했다.

 

그루버 박사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중에서 중증 환자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화이자는 미 식품의약국(FDA)에 긴급 사용 승인을 신청할 것이라고 지난달 밝힌 바 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